러시아 국방부, 로봇으로 적 잠수함 추적한다

러시아 군이 글로벌 해양 추적 시스템을 강화할 예정이다. 앞으로 원해의 해저에서 타국 전함 및 잠수함의 움직임을 정찰해 사령부에 전달하는 무인 관측소가 배치된다.
sea monitoring system
출처 : 비탈리 안코프/리아 노보스티

러시아 국방부가 심해음향추적시스템 ‘가르모니야(Гармония)’ 구축에 착수했다고 러시아 ‘이즈베스티야’지가 보도했다.

2020년에 이 최신 시스템이 완전히 도입되면 러시아 군은 세계 대양의 가장 외진 지역 및 이전에 정찰할 수 없었던 지역에서 일어나는 일을 ‘볼’ 수 있게 된다. 특히 다른 강대국의 전함 및 잠수함의 이동을 추적할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 방위사업체 ‘스페츠스트로이(Спецстрой)’사가 노바야제믈랴 제도에 시스템 통제 지휘소를 건설하고 있다. 이 외에도, 가르모니야 시스템 구성요소 생산을 위해 세베르모르스크 인근에 전문 생산 설비가 들어선다.

이즈베스티야지의 자료에 따르면 프로젝트 개발에 약 70억 루블(약 1억 800만 달러)가 배정됐다.

빠르고, 강력하고, 위협적인 러시아 해군빠르고, 강력하고, 위협적인 러시아 해군

잠수 로봇

가르모니야 시스템은 영하 10도~영상 45도에서 자율 모드로 작동할 수 있는 해저 무인관측소들의 네트워크다. 자율모드의 안정성은 에너지 소비를 통제하는 자동 시스템을 갖춘 특수한 리튬 폴리머 배터리 때문에 가능하다.

가르모니야는 수중음파탐지기로 세계의 대양에서 음향을 모니터링한다. 대상이 나타나면 가르모니야가 이를 포착하고 신호는 케이블을 통해 해수면을 떠다니는 부표에 전달된다. 부표는 이어 위성을 통해 데이터를 통제소로 보낸다.

필요할 경우 무인관측소는 자체 판단으로 작동이 중단되며 지나가는 잠수함이 수거할 수 있다.

가르모니야 시스템 덕분에 수백㎢의 수역을 거의 완전히 통제할 수 있다.

시스템 구축 지역

방위산업분야의 한 관계자는 “우리의 관심은 세계 대양의 공해에 있는 미국, 영국, 프랑스 전략 잠수함의 전개 구역이다. 태평양, 대서양 및 북빙양이 해당한다” 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국제해양법의 규정에 따라 활동하므로 다른 나라의 영해에 침입해 군사활동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은 노르웨이 해, 바렌츠 해 및 동해에서 유사한 정찰시스템을 전개하고 있다. 이 시스템들은 해양시스템은 물론 위성을 통해서도 우리 잠수함을 면밀히 추적한다”고 덧붙였다.

타스 통신의 군사전문가 빅토르 리톱킨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해양추적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러시아군과 미군 간 경쟁의 한 부분”이라며 “한 쪽이 움직일 때마다 반대 쪽의 대응이 따른다. 양국간에 심각한 불신이 존재하고, 이 불신은 군비경쟁으로 이어진다” 고 말했다.

리톱킨은 “러시아는 이 경쟁에 말려들지 않고 ‘필요하고 충분한 만큼’만 대응하려고 노력하지만  군사력을 유지 하려면 새로운 기술과 기술적 조치를 위해  더 많은 지출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어떤 잠수함이 가르모니야 시스템 전개에 사용되나

인터넷 프로젝트 ‘밀리터리러시아(Militaryrussia)’의 편집장 드미트리 코르네프에 따르면, 가르모니야 시스템을 최초로 장착한 잠수함은 2008년 초 해군에 도입된 디젤-전기 잠수함 B-90 ‘사로프(Саров)’이다. 코르네프의 자료에 따르면 현재 이미 몇몇 모델에서 시험이 완료됐다.

그러나 가르모니야 시스템의 주된 기반은 원자력잠수함이 될 전망이다. 가장 유력한 후보는 ‘하바롭스크(Хабаровск)’와 ‘벨고로드(Белгород)’다. 이 잠수함들은 2020년 경 실전 배치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가르모니야는 완전한 기능을 선보이게 될 것이다.

벨고로드 잠수함은 2016년 말 또는 2017년 초에 진수된다. 이와 관련해 군사역사가 드미트리 볼텐코프는 가르모니야의 부분적 운용이 가까운 시일 내에 시작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 바닷속 ‘도청’ 전쟁… 러시아의 급소 노리기 가능할까?

+
Like us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