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산악인들 유럽 최고봉 엘브러스 정상에서 춤추다

지금껏 이렇게 높은 곳에서 춤을 춘 사람은 없다. 그래서 기네스북 등재를 신청할 예정이다.
Dancing on Elbrus
엘브러스 정상에서 춤추는 산악인들 출처 : Youtube 동영상 스크린 숏

러시아 아마추어 등반가들이 오세트 민속춤인 혼가 ‘초대의 춤’을 추기 위해 엘브러스 정상을 올랐다고 현지 언론 ‘에토 캅카스’가 보도했다. 이들은 해발 5642m 정상에서 춤을 추었고, 이 춤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고산지대에서 춘 춤이 되었다.

‘알라니야 예술단’의 무용수들로 구성된 등반대는 몇 달 동안 준비했다. ‘알라니야’의 단장은, 무용수들의 의상과 촬영 계획 등 공연과 관련된 세세한 것들을 챙기느라 많은 시간을 쏟아부었다고 밝혔다. 무용수들이 고산지대에 적응하고 몸을 준비하는데도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 몸에 산소를 축적해 준다는 대추야자와 추르치헬라(조지아의 전통 당과, 견과류와 포도즙으로 만듬)를 여덟 달 동안 먹었다.

러시아 산악인들이 엘브러스 정상에서 춤춘다. 출처: Youtube

저명한 등반가인 라파엘 라마자노프가 이 등반대의 대장이 되었다. 그는 지난해 슈퍼문이 떴을 때 3시간 30분 만에 정상을 정복하여 엘브러스 등반 속도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나 같은 전문가들도 ‘춤 등반’은 어려운 일이었다”고 라마자노프 등반대장은 말한다. 춤 공연을 빨리 마칠 수 있게 무용수들을 도와야 했다. 더구나 초짜들이 엘브러스 정상에서 15분 이상 머무르기는 불가능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신청서를 준비하고 있다. 전 세계를 통 틀어 그렇게 높은 산 정상에서 춤을 춘 사람은 지금껏 아무도 없다.   

엘브러스 산은 러시아와 유럽에서 가장 높다. 해발 5642m.

+
Like us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