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4.18~19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제7차 한러 극동포럼 개최

7차 포럼 한러대화, 양국간 극동개발 협력 증대를 위한 실질적 소통창이 될 것으로 기대
블라디보스토크 현대호텔 출처 : hotelhyundai.ru

오는 4월 18~19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제7차 한러 극동포럼이 개최(장소: 블라디보스토크 현대호텔)된다고 이석배 주 블라디보스토크 한국 총영사가 지난 10일 발표했다. 이 총영사는 또한 극동포럼이 다양한 분야의 양국 주요전문가들을 초청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고 극동 경제전문지 ‘졸로토이 로크’가 보도했다.

이 총영사는 “한러 극동포럼은 양국간 실제 진행했던 협력분야로만 주제를 엄선한 것에 큰 의미가 있으며 새로운 협력사업의 발굴에 주안점을 둘 것”이라고 포럼의 목표를 설명했다. 주 블라디보스토크 한국 총영사관은 이번 행사를 공동주관한다.

7차 포럼에는 양국의 전문가들뿐 아니라 실질적인 극동 협력 추진에 관심을 갖고 유망 프로젝트들의 구체적 사업화에 의지를 보이는 정부 주요인사, 기업인들이 참석한다.

7차 포럼은 <러시아 극동개발과 한러 경협>이라는 대주제 하에 <극동개발 정책 동향>, <교통물류인프라>, <수산어선건조>, <에너지> 4개 섹션의 전문가 주제발표로 시작된다. 섹션 주제발표와 동시에 해당 분야 양국 기업간의 개별상담을 위한 B2B 행사가 준비돼 있다.

>> 트루트네프 러 부총리 “러시아 사업 제안에 한국측 무응답”

+
Like us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