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새 유엔 대북 결의안과 별개로 하산-라진 철도 복구사업 계속 추진

2016년 3월 3일 타스
RZD
러시아철도공사. 출처 : RZD

2일 수요일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에도 불구하고 러시아는 자국의 경제적 이익을 지켜냈다고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가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이에 따라 더욱 강화된 대북 제재에도 불구하고 러시아는 하산-라진 철도 복구 사업을 계속 추진하게 된다.

추르킨 대사는 “러시아는 북한의 핵미사일개발과는 전혀 무관한 경제적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러시아는 미국측과 추가적인 논의를 진행하여 “이러한 이해관계가 침해받지 않도록” 합의를 보았다.

추르킨 대사는 “이는 특히 러시아철도공사(РЖД)가 상당히 진지하게 추진하고 있는 북한 내 철도 건설사업으로 이를 통해 향후 중국 남부 일부 지방과 한국으로 러시아산 석탄을 공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이제 러시아의 여타 경제적 이해관계와 마찬가지로 이 프로젝트도 보호받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하산과 북한 라진항을 있는 철도 복구 사업은 러시아철도공사와 북한 철도부 간에 협력협정이 체결된 지난 2008년 10월 시작됐다.

향후 한국 부산항에서 출발해 북한을 통과해 러시아로 향하는 한반도종단철도(TKR) 전 구간이 완성되면 현재 해상항로를 통해 한국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화물 상당량이 러시아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이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Like us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