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 제재... 러 의견 반영된 '수정안' 오늘 표결 예정

러시아의 수정안은 특히 북한 민항기의 해외 급유 및 연료 판매 허가에 대한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Russian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s Vitaly Churkin
비탈리 추르킨 UN 주재 러시아 대사. 출처 : 로이터

최근 미-중 양국은 새로운 대북 제제 결의안에 대한 합의를 보았다. 언론이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새로운 결의안은 역대 제재안 중 가장 강경한 것으로 사실상 북한의 거의 모든 외화 유입 채널을 차단하는 것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러시아는 새 결의안에 수정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들어 추가적인 검토 시간을 요청했다.

유엔 내 소식통으로부터 새로운 결의안을 입수한 일본 NHK방송은 러시아가 요청한 수정안이 최종 결의안에 반영되었다고 보도됐다. 러시아의 수정안은 특히 북한 민항기의 해외 급유 및 연료 판매 허가에 대한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중국과 미국이 합의한 초안은 북한에 대한 항공연료 판매 전면 금지를 요구하는 것이어서 그대로 채택됐다면 북한 군용기는 물론 민항기 운항에도 큰 타격을 주게 될 예정이었다. 다시 말해, 지금도 해외 취항노선이 극히 협소한 북한 유일의 민간항공사 ‘고려항공’의 해외 운항을 전면 금지하겠다는 의도다. 이는 평양-블라디보스토크 정기노선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며, 중국 ‘에어차이나’가 일주일에 2번 운항하는 베이징-평양 노선만이 북한과 외국을 연결하는 유일한 항공로가 됐을 것이다.

일본과 한국 언론 주장에 따르면, 이밖에도 러시아는 북한의 조선광업무역개발회사(KOMID) 모스크바 주재 간부를 제재 명단에서 제외시켰다. 이로써 북한의 최근 핵미사일 실험에 연루된 것으로 간주된 16명의 관리와 12개 단체가 최종 제재 명단에 올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공식 채택 회의는 2일 오후 6시(모스크바 시각)에 열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Like us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