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자국민에 해외 북한 식당 출입 자제 권고

“북한 식당에서 밥을 먹으면 당신은 김정은의 핵폭탄 개발을 도운 것과 같다!”
Food For Tourists In A Restaurant, Kaesong, North Korea
북한의 개성에서 관광객을 위한 레스토랑. 출처 : Alamy/Legion Media

한국 정부가 자국민에게 해외 북한 식당 출입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한국 정부는 해외 북한 식당의 매출액이 일부 미사일 및 핵무기 개발에 사용되고 있다고 간주하고 있다.

한국 통일부와 외교부는지난 17일 “북한 식당 출입 자제” 관련 정보가 사실임을 확인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및 핵 선동 때문에 현 상황은 매우 심각하다. 이와 관련 정부는 국민 여러분께 북한의 외화 획득에 도움이 될 만한 모든 행동을 자제할 것을 권고한다”며 최근 언론에 불거진 한국민의 북한 식당 출입 금지 보도를 확인했다.

첨언하자면, 현재 해외 소재 북한 식당은 약 130개가 존재한다. 그 대부분(약 100개)이 중국에 위치하며 중-북한 국경 지역에서 상당수를 볼 수 있다. 러시아, 일본, 동남아시아 국가 등에도 북한 식당이 있다. 한국 정부는 자국민의 북한 방문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 관광객들은 “북한의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끼고 동시에 북한식 한식을 맛보기 위해” 해외 북한 식당을 들러왔다.

한국 외교부에서도 이와 관련한 모든 사실을 확인하며 해외 한국 공관들에 이미 “북한 식당 출입”과 관련한 회람문이 전달되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0년 천안함 사고 발생 이후에도 한국 정부는 자국민에게 북한 식당 출입을 자제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한국은 천안함이 북한 잠수함에 의해 폭침된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 문제는 시간이 지나면서 당시에 내려진 출입 금지 조치는 슬그머니 “잊혀졌다.”

+
Like us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