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산 프로세서 2016년에 세계시장 진출

2015년 12월 29일 이리나 유즈베코바, Rbc
내년초 최초의 러시아산 프로세서 바이칼(Baikal)-T1의 대량생산이 시작된다. 제조사 ‘바이칼 엘렉트로닉스’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20개 외국기업들의 주문도 들어와 있는 상태다.
baikal_468
러시아산 프로세서 2016년에 세계시장 진출. 출처 : 리아 노보스티

러시아의 ‘바이칼 엘렉트로닉스’사가 2016년 초 자체개발한 듀얼코어 프로세서 바이칼-T1 1차 양산 분량으로 약 10만 개를 공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1차 생산분 주문자는 약 100개 회사이며 그중 약 20개 회사가 외국회사이다. 그중에는 대만의 임베디드 컴퓨터 제조사인 Lanner도 있다. 2020년까지 ‘바이칼 엘렉트로닉스’는 해외시장을 포함하여 총 5백만 개 이상 판매를 기대하고 있다.

바이칼-T1은 최초의 러시아산 컴퓨터 칩이다. 최근까지 러시아 회사들은 우선적으로 방산용 프로세서를 개발해왔다. 신개발품의 가격은 대당 약 60달러선이 될 예정이다. 안드레이 말라페예프 회사 대변인에 따르면, 신개발 프로세서는 컴퓨터 한 대의 기능을 수행하는 완전한 인터페이스 시스템이기 때문에 이는 적절한 시장가격으로 여겨진다.

바이칼-T1의 직접적인 경쟁자는 미국기업 브로드컴(Broadcom)과 프리스케일(Freescale)의 제품이라고 발레리 슌코프 실험설계국 ‘5세대’ 마이크로전자 사업 책임자는 지적했다. 이들 회사들의 프로세서 제품은 라우터, 디지털TV 셋탑, 가전제품 용으로 개발되었으며, 개당 가격은 50~70달러다.

글레프 미신 레노버(Lenovo) 러시아-CIS-동유럽 지사장에 따르면, ‘바이칼 엘렉트로닉스’의 프로세서 내장 컴퓨터를 생산하는 것은 러시아 공공기관들 설비를 독점 수주하는 경우에야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러시아산 프로세서 장착은 공공기관 발주시 필수 조건은 아니다.

‘바이칼 엘렉트로닉스’는 네 종의 프로세서를 생산할 예정이며, 그중 하나는 개인용컴퓨터(PC)용이다. 글레프 미신 레노버 지사장은 이에 맞춰 자사 컴퓨터를 생산할 수도 있지만, 프로세서 제조사측이 구체적인 가격을 제시하거나 공공기관에서 발주가 있다는 전제가 주어져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숫자로 본 프로세서 시장

2014년 AMD와 인텔(Intel)이 러시아에 공급한 PC용 프로세서 - 790만 개

2014년 PC용 수입 프로세서 시장 규모 - 38억9천만 달러

2014년 세계시장 스마트폰용 프로세서 판매 규모 - 209억 달러

2014년 세계시장 태블릿용 프로세서 판매 규모 - 42억 달러

출처: IDC, Strategy Analytics

+
Like us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