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러시아문화연구소 개소 기념 ‘러시아의 현재와 미래’ 심포지엄 개최

성균관대 “한러 교류 활성화 지원에 힘쓸 것”
출처 : 최정현

1398년으로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는 한국 최고(最古)의 고등교육기관인 성균관대학교에서 러시아문화연구소 개소식이 있었다. 지난 1일 목요일 성균관대에서는 러시아문화연구소 개소식과 동시에 ‘러시아의 현재와 미래: 전 러시아 주재 언론특파원들과의 만남’이라는 제목의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조선일보, 한겨레신문, 중앙일보, 동아일보, MBC처럼 한국을 대표하는 언론사의 전 모스크바 특파원이 참석했다. 러시아 언론 대표로는 ‘로시스카야 가제타’ 기자가 참석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환영사를 한 이정준 성균관대 문과대학 학장은 “성균관대에 새롭게 설치된 러시아문화연구소가 한국과 러시아 양국 국민 간에 생산적인 교류 활성화 및 상호이해 확대 지원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밝혔다.

최정현
최정현
올레크 키리야노프 최정현

올레크 키리야노프

 
1/3
 

오종우 러시아문화연구소장은 “양국 국교 수립 후 사 반 세기가 흐르는 동안 양국 국민은 서로에 대해 훨씬 더 많은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오 소장은 2014년 도입된 양국간 무비자제도 또한 민간 교류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밝히는 동시에 하지만 여전히 서로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하여 양국이 노력해야 하는 영역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심포지엄에 참석한 전문가, 학생들에게 이를 위해 적극적인 기여를 해줄 것을 부탁했다.

이날 심포지엄의 논제 발표 시간과 발표가 끝난 후 진행된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양국 관계 현황, 양국의 정치·경제 상황을 논의했다. 양국 언론 전 특파원들은 상대국에서 일할 당시의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성균관대학교 코어(CORE)사업단은 한국 교과부의 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에 선정되었으며, 러시아문화연구소 또한 이 코어사업의 일환으로 개설되었다.

 

이 기사는 RG에 러시아어로 처음 게재됐다.

+
Like us on Facebook